default_setNet1_2

충주시 사회적돌봄사업 ‘영케어러’ 시작

기사승인 2022.08.17  19:24:45

공유
default_news_ad1

충주종합사회복지관(관장 이광훈)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전국기획사업 선정에 따라 최대 3년간 ‘영케어러’ 사회적 돌봄 사업을 실시하게 됐다고 17일 밝혔다.

 

‘영케어러’는 장애, 질병 등의 어려움을 지닌 가족·친척을 직접 돌보는 10대~만 39세 이하의 청소년 및 청년을 말한다.

 

복지관이 추진하는 영케어러 사업 ‘부모의 부모가 되다’는 진학, 자기계발, 취업 등에 어려움을 겪는 영케어러의 가족 돌봄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기획됐다.

 

복지관은 사업을 통해 충주시에 거주하는 영케어러 20명에게 가족돌봄이 240만 원, 자기돌봄비 50만 원, 개별맞춤지원비 15만 원 등 총 305만 원을 1회 지원하게 된다.

 

단, 가족돌봄비는 간병비로만 사용 가능하며, 영케어러가 이용하는 간병 기관에 직접 지원될 예정이다.

 

신청은 충주종합사회복지관에 전화(☏855-3011), 방문 또는 카카오톡 채널 채팅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사회복지관은 접수된 신청자 중 지원요건을 확인 후 최종 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이광훈 관장은 “어린 나이에도 가족을 위해 희생하는 청소년, 청년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돌고 사업 운영에 각별히 신경쓰겠다”며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홍보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유정 기자 powerman02@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퀵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26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