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진보당, '지역과 현장에서 대안을' 기후의제포럼 개최!

기사승인 2022.11.23  17:14:37

공유
default_news_ad1
   

 진보당(상임대표 윤희숙)은 23일 '지역과 현장에서 대안을'이라는 제목으로 '기후의제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정주원 기후특위 위원장의 '기조 발제'를 시작으로 한재각 기후정의동맹 집행위원('지역에서의 공공적 민주적 에너지전환'), 이영수 사회공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에너지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독일9유로' 정책'), 송원규 농업농민정책연구소 녀름부소장('도시와 도시민에게 필요한 먹거리 기본권'), 허승은 녹색연합 녹색사회팀장('지역주민과 함께 푸는 쓰레기문제') 등 전문가들의 발표가 이어졌다.

   
 

진보당 중앙당사 대회의실에서 진행된 이번 포럼은 진보당 유튜브 채널로 실시간 중계되어 전국의 당원들도 함께 참여했다.

정주원 기후특위 위원장은 "영구적 기후위기 시대가 도래하였으나 아직 한국의 녹색정치, 진보정치는 분명하게 설득력 있는 전환의 상을 제시하지 못했다"며 "제도적 의회정치에만 의존하는 한계 역시 뚜렷한 상황에서, 이미 진보정치는 지역과 현장에서 수많은 답을 제시해왔다. 이번 포럼에서 다뤄보고자 하는 주제들이다"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한재각 집행위원은 "에너지 민영화의 점진적 진전이 에너지 전환의 걸림돌로 작용할 것"이라고 지적하며 "제주도 풍력자원의 공유화 흐름을 전국화하자"고 제안했다.

이영수 연구위원은 '독일9유로 정책'을 소개하며 "기후위기 대응과 지속가능한 교통을 위한 문제가 함께 드러난 사례다. 대중교통 중심의 정책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재확인하게 되었다"고 평가했다.

경기도 화성시에서 당원들과 함께 유튜브로 포럼에 참여한 홍성규 화성시위원장은 "사상 최대의 시민들이 함께 했던 지난 9/24 기후정의행진에서도 확인된 것처럼 '기후위기'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은 이미 지대하다"며 "그러나 정치권의 발걸음은 아직도 한없이 여유롭기 짝이 없다. 지역과 현장에서 주민들과 함께 우리 스스로의 대안을 만들어보자는 마음으로 이번 포럼을 기다려왔다"고 말했다.

한편, 진보당은 지역에서부터 '기후정치'를 실현하고자 노력해왔다. 지난 6월 당선된 지방의원들을 중심으로 '재생에너지 공영화와 공존을 위한 지원 조례', '자원순환조례', '소멸위험지역 거주수당 지원 조례', '산업재해예방 및 노동안전보건 조례', '하청노동자들을 위한 노동자기금 조성' 등 주민생활 밀착형 기후·노동·농촌 등 진보적 조례들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윤청신 기자 powerman02@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퀵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26
default_bottom
#top